영화검색
시나리오공모
투자상담 및 제안하기
동아인재채용
Home > NEWS > 보도자료
전설로 남은 최동원-선동렬의 경기, ‘퍼펙트 게임’ 크랭크 업
대한민국 프로야구 역사상 최고의 투수로 회자되고 있는 최동원, 선동렬의 세기의 맞대결을 다룬 영화 ‘퍼펙트 게임’(제작 동아수출공사, 밀리언 스토리, 다세포클럽 / 감독 박희곤)이 지난 10일 4개월간의 촬영을 모두 마치고 크랭크 업했다.
2011-10-12경제투데이기사더보기
'전설' 최동원의 삶을 돌아보다, 25일 'KBS스페셜'
'KBS스페셜'이 전설적인 야구기록을 남기고 지난 14일 세상을 떠난 '야구영웅' 최동원의 인생을 재조명한다. 오는 25일 오후 8시 KBS 1TV에서 방송하는 'KBS스페셜'은 '무쇠팔 최동원 인생을 던지다'라는 제목으로 최동원의 드라마틱한 삶을 되돌아본다.
2011-09-23조이뉴스24기사더보기
'퍼펙트 게임' 양동근-조승우-박희곤, '故 최동원 조문'
1980년대 프로야구 팬들의 향수를 자아내던 또 하나의 큰 별이 팬들 곁을 떠났다. 1984년 한국시리즈 4승에 빛나는 최고 투수 최동원 전 한국야구위원회(KBO) 감독관이 14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영화 '퍼펙트 게임'의 배우 양동근, 조승우, 박희곤 감독이 15일 오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2011-09-15OSEN기사더보기
“내 공 한번 쳐봐라” 거침없는 직구 인생 … 영원한 11번 최동원
그곳에 늘 최동원이 있었다. 대한민국 야구 그라운드의 맨 꼭대기. 야구선수가 자신의 두 발로 설 수 있는 가장 높은 곳. 그 마운드에서 타자와 포수를 내려다보면서, 그는 특유의 한결같은 미소를 짓고 있었다. 늘 당당하게. 때로는 도도하게. 언제든 “이 공 한번 쳐봐라”는 식의 거침없는 공을 감추고.
2011-09-15중앙일보 기사더보기
영화 ‘퍼펙트 게임’ 제작진, 최동원 별세에 애도
야구 소재 영화 '퍼펙트 게임'(박희곤 감독)이 14일 새벽 별세한 최동원 전 한화 2군 감독에 대해 각별한 조의를 표했다.'퍼펙트 게임'의 투자·배급을 맡은 롯데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날 "비보를 전해듣고 너무 깜짝 놀랐다. 고인에 대해 심심한 애도를 표한다"며 "고인을 소재로 제작 중인 영화 '퍼펙트 게임' 제작진도 매우 놀라고 애도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2011-09-14일간스포츠기사더보기
조승우+양동근, 야구영화 ‘퍼펙트게임’ 최동원vs선동렬 기대
배우 조승우와 양동근이 야구영화 ‘퍼펙트 게임’에서 전(前) 야구선수 선동렬과 최동원으로 경합을 벌인다. ‘퍼펙트 게임’(감독 박희곤 제작 동아수출공사)은 1987년 5월 16일 해태 타이거즈의 선동렬과 롯데 자이언츠의 최동원이 연장 15회까지 마운드를 지키며 무승부를 이끌어낸 명승부를 스크린으로 옮긴 작품이다.
2011-05-02서울신문NTN기사더보기
'퍼펙트게임' 조승우·양동근에 이어 최정원 합류
1980년대 최고 프로야구 투수들의 대결을 그린 영화 ‘퍼펙트 게임’(박희곤 감독)이 조승우·양동근에 이어 최정원이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2011-05-02스포츠월드기사더보기
조승우, 영화 '퍼펙트 게임'서 전설의 투수 최동원으로 변신
조승우는 최근 야구 영화 ‘퍼펙트 게임’(감독 박희곤, 제작 밀리언스토리)의 출연 계약을 마쳤다. 2008년 영화 ‘불꽃처럼 나비처럼’ 이후 군 제대 후 첫 상업영화여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조승우는 현재 저예산 예술영화인 ‘복숭아 나무’를 촬영 중이다. 그러나 출연 분량이 많지 않고 개봉 일정이 정해지지 않아 본격적인 복귀작은 ‘퍼펙트 게임’이 될 것으로 보인다.
2011-04-13티브이데일리기사더보기
'퍼펙트…', 실제 경기했던 5월17일 고사 지내
배우 조승우의 복귀작인 영화 <퍼펙트 게임>이 5월17일 고사를 지내고 본격적인 촬영 모드로 돌입한다. <퍼펙트 게임>은 1987년 해태 타이거즈 선동렬과, 롯데 자이언츠 최동원이 연장 15회까지 마운드를 지키며 무승부로 만들었던 경기를 스크린에 옮긴다. 데뷔작 <인사동 스캔들>로 연출력을 인정 받은 박희곤 감독이 메가폰을 쥔다.
2011-04-26한국일보기사더보기
박희곤 감독의 <퍼펙트 게임>
지난해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집계한 야구 관중 수는 592만명이었다. 올해는 600만 시대를 예고하고 있다. 야구 열풍은 영화로 이어졌다. 강우석 감독의 <글러브>가 이미 올해 초 개봉했고 한때 잘나가던 야구 스타였던 투수가 2군까지 떨어지며 성숙한다는 내용의 휴먼드라마인 김상진 감독의 <투혼>과 허영만의 <제7구단>을 원작으로 고릴라가 프로야구단에 들어간다는 황당한 소재를 다룬 김용화 감독의 <미스터 고>도 제작 중이다
2011-06-16씨네21기사더보기
1|2|3|